청년드림센터

직장인 10명 중 6명 “이상적인 점심시간 1시간 30분”

작성자 : 슈퍼관리자 / 날짜 : 2017.09.11

그래픽=잡코리아 제공


잡코리아 조사…식사 외 활동, 동료와 티타임> 가벼운 산책> 낮잠 및 휴식 順

직장인이 가장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점심시간은 1시간 30분으로 나타났다. 점심시간에 식사 이외의 다른 활동을 하고 있는 직장인은 34.9%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687명을 대상으로 점심시간 활용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이같이 밝혔다.  

직장인의 점심시간은 △30분 이상 1시간 미만(69.3%)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1시간 이상 1시간 30분 미만(21%)이 뒤를 이었으며 △30분 미만도 8.9%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반면 직장인이 생각하는 가장 이상적인 점심시간은 △1시간 30분(61.6%)으로 조사됐다. 이어 △1시간(21.3%), △2시간(14.7%) 순으로 나타나 실제 점심시간과 차이를 보였다. △30분은 2.3%에 불과했다.  
 


점심시간이 식사 이외의 다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한 시간인지를 묻자 74.5%가 ‘아니다’고 답했으며 ‘그렇다’는 응답은 25.5%를 차지했다.

하지만 실제로 점심시간을 알차게 활용하는 직장인이 점심시간이 식사 이외의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고 생각하는 직장인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점심시간이 식사 이외의 다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는 응답이 25.5%인 것에 반해 34.9%의 직장인이 실제로 점심시간에 식사 이외의 활동을 하고 있다고 응답한 것.  


점심시간에 식사 이외의 활동을 하는 직장인의 비율은 ‘남성’(36.7%)이 ‘여성’(32.7%)보다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0대’(37.6%)가 ‘20대(37.5%)를 근소한 차로 앞질렀으며 ‘40대’(30%)가 가장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그렇다면 직장인이 점심시간에 하는 식사 이외의 활동은 어떤 것이 있을까? 점심시간에 식사 이외의 활동을 한다고 응답한 직장인의 응답을 살펴본 결과(복수응답) △티타임 등 동료와 친목도모(44.2%)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벼운 산책(30.4%), △낮잠 및 휴식(22.9%), △독서(14.6%), △은행 업무(13.3%) 등이 뒤를 이었다.

점심시간에 식사 이외의 활동을 하고 있지 않다고 응답한 직장인을 대상으로 그 이유를 분석한 결과 △식사만 하기에도 시간이 빠듯해서(58.4%)가 1위를 차지했다. △원하는 활동을 할 수 있는 업무환경이 아니라서(23.9%), △점심시간이 유동적이라서(9.4%) 등의 이유도 있었다.  


이들에게 점심시간을 활용할 수 있다면 다른 활동을 할 계획이 있는지를 묻자 89.9%가 ‘그렇다’고 응답했으며 가장 하고 싶은 활동(복수응답)은 △가벼운 산책(45.8%)인 것으로 나타났다. △낮잠 및 휴식(27.1%), △요가, 헬스 등 운동(22.6%), △은행 업무(19.9%) 등도 하고 싶은 활동으로 조사됐다.

한편 직장인은 주로 ‘직장동료’(83.7%)와 점심식사를 하는 가운데 13.7%가 혼자 식사를 하는 일명 ‘혼밥’을 한다고 응답해 눈길을 끌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