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드림센터

‘취업지옥’ 20대 건강 적신호…공황장애·우울증 급증

작성자 : 슈퍼관리자 / 날짜 : 2017.10.12

윤소하 의원 “국가건강검진 소외 20·30대 418만명”
박능후 복지장관 “맞춤형 건강검진 도입 검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질병관리본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 News1


20대 청년들의 건강이 급격하게 나빠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국가건강검진 혜택을 못받는 경우가 상당수여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소하 정의당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료통계정보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4년 만에 20대 청년의 경추질환자와 척추질환자는 각각 27.7%, 13.0% 증가했다.

20대 공황장애 환자는 같은 기간 65%나 급증했다. 우울증과 알코올중독증으로 병원을 찾은 20대도 같은 기간 각각 22.2%, 20.9% 증가했다.

궤양성 대장염 및 크론병(41.3%), 위·식도역류병(20.6%), 장염(28.4%) 등 소화계통질환을 앓는 20대 환자 수가 크게 늘었다.  

윤 의원은 “오랜 기간 지속되는 학업과 취업준비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잘못된 자세 등이 이런 질병들을 키웠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건강보험공단에서 실시하는 일반건강검진 대상에서 제외되는 20~39세 건강보험 피부양자가 현재 418만명에 이른다.

이는 일반건강검진 대상자를 ‘지역세대주, 직장가입자 및 40세 이상 세대원과 피부양자’로 규정하고 있어 취업을 하지 못한 20~30대 청년들이 건강검진을 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날 복지위에서 열린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윤 의원은 박능후 복지부 장관을 상대로 “가장 건강해야 할 20대~30대의 건강이 악화하고 있다”며 “20대~30대 맞춤형 건강검진 도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건강검진에서 피부양자 연령 기준을 낮춰야 한다”며 “만 25세 또는 30세 등을 대상으로 한 생애주기별 건강관리 검진 및 정신건강 검진 등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박능후 장관은 “맞춤형 건강검진 도입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세종=뉴스1)

http://news.donga.com/3/all/20171012/86712829/1#csidx0dbb8a06684c1e6a3381c1c71405c87 onebyone.gif?action_id=0dbb8a06684c1e6a3381c1c71405c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