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드림센터

직장인 10명중 3명 “지난 해 직간접적 퇴사압박 경험했다”

작성자 : 슈퍼관리자 / 날짜 : 2018.01.09

그래픽=인크루트 제공


직장인 10명 중 3명은 작년 한 해 동안 퇴사 압박에서 자유롭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최근 직장인 335명을 대상으로 ‘인력감축 실태’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인력감축은 대체로 5% 혹은 10% 내외로 진행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인력감축 규모'에 대한 질문에 '전체 재직인원의 5% 미만'이라고 대답한 응답자의 비율과 '10% 내외'라고 밝힌 사람이 각각 26.1%로 가장 높았다. '일부 직원의 1~2명 선의 정리가 이뤄졌다'고 밝힌 응답자가 21.0%로 그 뒤를 이었고, '전체 재직인원의 20% 이상을 정리했다'고 밝힌 직장인도 10.1%로 나타났다.

'(직장 내)인력감축을 목격했다'고 밝힌 응답자들의 28.3%는 당시 인력 감축 방법이 '(사측의)일방적 통보'로 진행됐다고 했다. 이어 '감축 예고 후 평가기간을 거쳐 대상자를 확정했다'는 응답 역시 23.7%로 높게 나타났고, '희망퇴직 신청(15.8%)'을 받았다거나 '경영 상의 이유로 집단 퇴사를 종용(15.1%) 받았다'는 직장인들도 있었다.

이들은 '회사 경영상태 악화(38.2%)'를 인력감축의 주된 이유였으리라고 추측했다. '대표진의 재량(14.0%)'에 의했다거나 '목표실적 미달성에 따른 책임 부과(13.5%)'였으리라 보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응답자 10명 중 3명은 본인 역시 퇴사 압박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직간접적인 퇴사압박을 받은 경험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 무려 33.8%의 직장인들이 '있었다'고 답한 것. 압박의 유형 사례로는 24.2%가 '권고사직을 권유 받았다'고 답했고, 17.4%가 '직접적으로 퇴사를 종용 받았다'고 했다. 이어 '인사발령, 조직 개편 등에 따른 직무변경(16.1%)', '연봉감축(14.8%)', '인사발령, 조직 개편 등에 따른 근무지 변경 및 전출(6.7%)' 등의 사례가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onebyone.gif?action_id=f9bb30a4e39a4e4b57768d699fd701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