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드림센터

취준생-회사 대표 역지사지…기상천외한 면접 프로젝트

작성자 : 슈퍼관리자 / 날짜 : 2018.06.11

90466644.1.jpg 

취준생-회사 대표 역지사지…기상천외한 면접 프로젝트 

이번 주 일요일에 방송되는 SBS스페셜 '역지사지 면접 프로젝트 - 취준진담'에서는 면접관과 면접자가 바뀌는 기상천외한 상상이 현실이 된다.  

 

중소기업 대표들은 요즘 취업준비생들의 눈이 너무 높다고 말한다. 크고, 편하고, 안정적인 직장만 선호한다는 게 그 이유다. 하지만 요즘 젊은이들의 생각은 다르다. 그들이 회사에 바라는 건 크고 멋있는 회사 건물도, 야근이 일절 없는 회사도 아니다. 그들은 그저 일한 만큼의 정당한 보상만 있으면 된다고 말한다.

 
취업의 문턱이 너무 높다고 하소연하는 취업준비생들과 사람 구하기가 너무 어렵다는 중소기업 대표들의 고민을 접수한 'SBS스페셜'에서는 ‘노오력 인력사무소’를 개소했다. ‘만약 서로가 상대의 입장이 되어보면 서로를 더 잘 알 수 있지 않을까?’ 라는 발상으로, 세상 어디에도 없는 특별한 '역지사지 면접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1박 2일 동안 진행되는 이 ‘역지사지 면접’의 규칙은 간단하다. ‘취업준비생들이 면접관이 되고 회사 대표들이 지원자가 되어, 취업준비생들이 회사를 평가하고 선택한다!’

구직자들이 겪는 과정을 ‘역으로’ 경험하게 된 회사 대표들은 과연 어떤 난관을 맞이하게 될 것인가? 

해마다 영업이익의 20%를 전 직원들의 성과급으로 지급한다는 국내 항공사의 상무, 월요일 오후 1시 출근, 주35시간 근무를 시행중인 스타트업 회사의 이사, 중소기업인 만큼 모든 직원들이 ‘함께 성장’ 할 수 있다는 장점을 내세운 국내 프랜차이즈 기업의 대표까지, 면접을 보게된 그들은 ‘이런 경험은 처음’이라며 고개를 내저었다는 후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면접관(취업준비생)들의 마음을 얻으려 사방팔방으로 뛰어다니며 ‘노오력’하는 지원자들, 그들은 과연 최종선택을 받을 수 있을까? 

한편, 대학 졸업 유예 후 취업을 준비 중인 고학번 ‘화석선배’부터, 계약직으로 일하는 동시에 이직을 준비하는 ‘취반생(취업반수생)’, 회사를 퇴사하고 취업준비생의 신분으로 돌아온 일명 ‘돌취생(돌아온 취업준비생)’까지, 대한민국의 평범한 취업준비생들은 과연 어떤 것을 취업의 우선순위로 판단하며, 회사의 어떤 점을 중요하게 평가할까? 
 

6월 10일 일요일 밤 11시 5분 SBS스페셜 '역지사지 면접 프로젝트 – 취준진담'에서는 기업 대표들의 눈물 나는 ‘노오력’과 이 시대 취업준비생들의 한이 담긴 역지사지 면접이 펼쳐진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