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드림센터

‘4차 산업혁명과 미래교육포럼’ 창립식…“‘넘버 원 교육’에서 ’온리 원 교육’으로”

작성자 : 슈퍼관리자 / 날짜 : 2018.10.08

4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4찬 산업혁명과 미래교육포럼’ 출범식에서 포럼에 참석한 전문가들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4차 산업혁명과 미래교육포럼 제공

‘4차 산업혁명과 미래교육포럼’이 4일 서울시청에서 창립식을 갖고 출범했다. 포럼은 앞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교육방법을 찾고 실천하기 위해 교육자, 과학자, 벤처 기업인, 예술가, 청년 등이 모여 다양한 활동을 할 예정이다. 

포럼은 창립 선언문에서 △미래교육을 위한 헌신 △융합적 사고교육(steam-maker) 활성화 △인재발굴과 육성을 위한 교육프로그램 개발과 보급 △미래인재에 기회 제공 △교육경험 공유를 통한 교육 내실화에 이바지 할 것을 밝혔다.  

포럼 대표로는 노규성 대통령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위원, 안승문 서울시교육청 자문관, 손기서 강신중학교 교감 등 3명이 선출됐다. 

포럼 창립식에 참석한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은 기조 강연에서 “인공지능 시대의 교육개혁 방향성은 암기식 지식보다는 인류의 삶과 관계된 모든 다양한 지식과 가치, 창의성을 기르는데 있다”고 강조했다. 조 교육감은 “앞으로 서울시 교육은 ‘넘버 원 교육에서 온리 원 교육’으로 변화해 인성을 기르는데 주력할 것”이라며 “‘미래학교’에서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포럼 출범식에는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교육위원회 간사, 노웅래 민주당 의원 등 교육계, 정치계, 학계 인사와 학생, 학부모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이종승 기자 urisesa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