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드림센터

직장인들 “업무방식 비효율적…의미없는 일 하는 경우 허다”

작성자 : 슈퍼관리자 / 날짜 : 2018.10.11

“임원 보고가 끝나면 직원들끼리 우스갯말로 ‘오늘도 이 산이 아니었나보다’라고 한다. 왜 미리 제대로 협의할 수 없는지 답답하다.”  


“일의 필요성보다 조직 유지를 위해 의미 없는 일을 붙들고 있는 경우가 허다하다.” 


대한상공회의소가 10일 발표한 ‘국내기업의 업무방식 실태 보고서’ 속에 담긴 직장인들의 목소리다. 

대한상의가 국내 상장사 직장인 4000여 명을 대상으로 업무방식 실태를 조사한 결과 100점 만점에 45점이라는 초라한 점수가 나왔다. 주요 기업마다 최근 주52시간 근무제와 ‘워라밸’ 등에 맞춘 ‘스마트워크’를 외치고는 있지만 정작 일하는 방식이 스마트하지 못하다는 것이다.  


특히 업무의 목적과 전략이 분명한지를 평가하는 ‘업무 방향성’이 30점에 그쳐 가장 낮게 조사됐다. 이어 △지시 명확성(업무지시 배경과 내용을 명확히 설명한다) 39점 △추진 자율성(충분히 권한위임을 한다) 37점 △과정 효율성(업무추진 과정이 전반적으로 효율적이다) 45점으로 모두 50점 이하로 조사됐다. 국내 기업의 일하는 방식이 전반적으로 비합리적이라는 평가다. 

업무 과정이 비합리적인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원래부터 의미 없는 업무’(50.9%)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전략적 판단 없는 ‘하고보자’식 추진관행‘(47.5%) △의전·겉치레에 과도하게 신경(42.2%) △현장실태 모른 체 전략수립’(41.8%) △원활치 않은 업무소통(40.4%) △상사의 비계획적 업무지시(38.8%) 순으로 조사됐다. 


비효율적인 업무방식이 직장 내 세대 갈등으로 이어진다는 분석도 나왔다. ‘업무 합리성’에 대한 임원의 긍정적 답변은 69.6%이었으나, 사원은 32.8%로 나왔다. ‘동기부여’에 대한 긍정적 답변도 임원 60.9%, 사원 20.6%로 인식의 차가 컸다. 

박준 대한상의 기업문화팀장은 “현재 대다수 리더들이 하달된 전략을 이행하는 산업화 시대 ‘소방수형’ 인재로 길러져 스스로 정답을 찾아야 하는 경영환경 변화 속에 성장통을 겪고 있다”고 분석했다. 대한상의는 기업의 업무방식 개선을 위한 해법을 담은 책자 ‘Why Book’을 배포하고 홈페이지(www.korcham.net)에 게재할 예정이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