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드림센터

정부, 미래 인재 15만명 양성…‘사람 투자’로 일자리 해법 모색

작성자 : 슈퍼관리자 / 날짜 : 2019.04.10

AI 등 미래 인재 4.6만명, 유망 산업 석박사급 1.2만명 
中企 '스마트 제조 혁신' 전문 인력도 10만명 양성 계획 
국민 직업훈련 기회 확대…초·중등 미래 역량 교육 강화 
일학습병행제 확대 등 통해 산업 현장 수요도 반영
 


AI 등 미래 인재 4.6만명, 유망 산업 석박사급 1.2만명 
中企 '스마트 제조 혁신' 전문 인력도 10만명 양성 계획 
국민 직업훈련 기회 확대…초·중등 미래 역량 교육 강화 
일학습병행제 확대 등 통해 산업 현장 수요도 반영


94978108.3.jpg


정부가 2022년까지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바이오,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유망 산업과 중소기업 제조업 혁신 분야에서 15만8000명의 인재를 양성하기로 했다.

정부는 ‘사람 투자’를 통해 일자리 문제의 해법을 모색하고 ‘혁신적 포용국가’ 구현을 앞당길 수 있다는 구상이다.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1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10차 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사람투자 3대 분야, 10대 과제를 확정했다.

사람투자는 현재 및 미래 재직자의 역량을 높여 고용 가능성을 높이고 사회적으로는 인적자본 축적을 가속화하한다는 구상이다. 3대 분야는 ▲교육·훈련 기회의 장벽 제거 ▲혁신을 선도하는 미래인재 양성 ▲산업현장 수요에 대응한 인력양성으로 정리된다.

우선 일자리위는 혁신을 선도하는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해 AI 대학원 확대, 이노베이션 아카데미(가칭) 설립, 대학교육 혁신 기반 구축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2022년까지 AI(1000명), 소프트웨어(2만명), 에너지신산업(1만5000명), 바이오헬스(1만명) 등에서 총 4만6000명의 유망 산업 선도 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우수대학 거점센터 지정, 퓨처 랩(Future Lab·이종기술 간 융합교육 시설) 확대 등을 통해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조선 등 유망 분야 석·박사급 인재 1만2만명을 육성한다.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 혁신’을 뒷받침할 전문 인력도 육성한다. 2022년까지 해당 분야에서 10만명(재직자 직무전환 6만명, 신규 인력 4만명)을 키우기로 했다.

국민들의 직업훈련 기회도 대폭 확대한다. 일자리위는 현행 ‘내일배움카드제’를 2020년까지 누구나 장기간에 걸쳐 직업 훈련을 받을 수 있는 ‘평생내일배움카드‘로 개편하기로 했다. 올해 하반기까지 스마트 직업훈련 플랫폼을 구축하고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를 확대해 2022년까지 강좌 수를 1200개로 늘릴 예정이다.

아울러 고교 무상교육 도입(올해 2학기) 등을 통해 ’출발선의 평등‘을 보장*하고, 초·중등 단계부터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미래 핵심역량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고졸 후학습자 장학금 지원, 후진학 선도형 전문대학(올해 15개교) 육성, 조기취업형 계약학과(올해 5개교) 확대 등을 통해 고졸 재직자의 대학 교육기회도 확대한다.

산업 현장 수요에 맞는 인력 양성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학교 이론교육과 기업 현장 훈련을 함께 받을 수 있는 ’일학습병행제‘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산업계와 기업이 직접 참여하는 ’맞춤형 현장 인재 양성 사업‘을 신설해 2022년까지 1만5000명 규모의 훈련 과정을 운영하기로 했다. 직장 재직자에 대한 신기술 훈련 비중은 현행 3.6%에서 2022년 15%까지 늘릴 방침이다.

일자리위는 “사회부총리가 주재하는 ’사람투자·인재양성 협의회(가칭)‘를 구성·운영해 사람투자 정책이 문재인 정부의 핵심성과로 연결되도록 노력하고, 단발성 정책 발표에 그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대책을 보완·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