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드림센터

광주 이어 ‘밀앙형 일자리’ 만든다…“3500억 투자·500명 고용”

작성자 : 슈퍼관리자 / 날짜 : 2019.06.11

95929844.2.jpg

 

뿌리기업 30곳 밀양산단으로 이전해 스마트공장화

정부가 광주에 이어 경상남도 밀양을 ‘상생형 일자리’ 사업 입지로 선정해 대규모 고용 창출에 나서기로 했다.


박건수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은 10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상생형 일자리 추진 계획을 포함한 산업혁신성장실 주요 업무 브리핑을 갖고 이러한 정부 계획을 발표했다.  

이른바 ‘밀양형 일자리’는 경남 진해, 김해, 부산 등에 있는 중소 뿌리기업 30여곳을 밀양하남산업단지로 옮겨 생산성을 높이고 신규 고용을 창출할 수 있도록 스마트화하는 게 골자다.  

임금은 낮추는 대신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복리·후생비용을 지원하는 광주형 일자리를 벤치마킹했다. 다만 밀양의 경우 경영에 관여하는 광주시와 달리 지자체(경남도, 밀양)가 부지 확보 등을 지원해주고 경영은 30여개 중소기업이 개별적으로 하는 방식이다. 

박건수 실장은 “주물업종인 이곳 뿌리기업들을 밀양산단으로 옮기면서 스마트 팩토리(자동화 공장)를 조성, 생산성과 환경 오염 문제를 개선할 예정”이라며 “이 과정에서 2024년까지 350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가 이뤄지고 500여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길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들 뿌리기업은 2006년부터 밀양 산단으로 이전을 추진했으나 주물업종 특성상 환경 피해를 우려하는 지역 주민들의 반대로 이전 계획을 제대로 시행하지 못했다. 
 

하지만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간 긴밀한 협의로 지역주민 우선 채용 등을 핵심으로 한 밀양형 일자리 추진이 가시화하면서 노·사·민·정이 협력해 뿌리기업 클러스터(Cluster·집적지) 조성이 가능해졌다.  

박 실장은 “지역주민들을 직접 초청해 스마트 팩토리를 만들면 환경 문제를 줄일 수 있다고 설득했고 이런 수용성을 높이는 작업에 공을 들여 광주형 일자리와는 다른 모델의 상생형 일자리가 만들어졌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상생형 일자리 사업을 계속 확대할 방침이다. 광주형 일자리에 이어 최근엔 경북 구미시와 LG화학이 배터리 소재(양극재) 공장을 짓는 ‘구미형 일자리’ 사업을 추진 중이다. 또 강원도 횡성, 전북 군산, 경남 고성 등도 상생형 일자리 사업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져 앞으로 제3, 제4의 사업지가 탄생할 전망이다.  

산업부는 상생형 일자리 지원 근거를 담고 있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 작업과 함께 선정 기준(산업연구원-노동연구원 공동연구 등), 전담 지원조직을 조속히 만들어 본격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관계 부처와 함께 산단 임대료 할인, 펀드 지원금 및 중소기업 전용 자금 마련, 투자세액공제 우대, 직장 어린이집 설치용 정부 지원금 확대 등 상생형 일자리를 지원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날 브리핑에서 박 실장은 수소충전소 구축과 고속도로 휴게소 주방공유 등 현재 추진 중인 규제 샌드박스 현황도 소개했다. 규제 샌드박스는 지난 1월17일 제도 시행 이후 126건의 신청이 들어와 80건을 처리 완료했다. 
 

파격적인 기술개발에 도전하는 ‘알키미스트 프로젝트’ 추진과 관련해선 대국민 수요 조사를 거쳐 모은 334개 과제 중 5개 안팎의 최종 과제를 6월 말 선정, 7월 공고, 8월 연구 수행기관을 선정할 예정이라고 박 실장은 밝혔다.

(세종=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