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드림센터

[청년드림]“면접-서류 맞춤 멘토링에… 일자리 희망 찾았어요” - 김도형 기자

작성자 : 청년드림센터 / 날짜 : 2019.09.06

126aa2cc723869536972825744f20d2e_1567745113_7544.jpg


VR로 적성검사… “취업 길 보여요” 16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관에서 열린 제12회 청년일자리 박람회 ‘청년드림 잡 콘서트’. 취업준비생 약 5000명이 행사장을 찾은 가운데 가상현실(VR)을 이용한 적성검사(사진)와 인공지능(AI) 면접체험 등이 큰 관심을 모았다. 고양=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지난달 청년실업률이 20년 만에 최악을 기록하는 등 청년 취업시장이 갈수록 위태로워지고 있다. 이 같은 심리가 반영된 것일까. 16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관에서 열린 제12회 청년일자리 박람회 ‘청년드림 잡 콘서트’에는 행사 시작 1시간 전부터 긴 행렬이 늘어섰다.
 
이 행사는 청년 구직자들이 65개 중소·중견기업으로부터 즉석 채용 면접을 받을 수 있도록 동아일보 청년드림센터와 고양시가 함께 주최한 자리다. 대기업 9곳은 상담 부스를 마련했다. 2014년부터 시작된 청년드림 잡 콘서트에는 대학생, 특성화고 학생, 군인 장병 등 많은 취업 희망자들이 참석해 현장 면접과 다양한 진로, 직업 탐색의 기회를 갖는다. 지난해엔 상·하반기 두 차례 열린 행사에 총 9000명이 참석했고 이 가운데 100여 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청년들이 취업에 희망을 갖게 되는 것이 대한민국의 미래이기 때문에 이런 자리를 마련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400여 명의 청년에게 일자리를 찾아주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 70여 개 기업, 5000여 명 ‘북적’… 고교생도 눈길

 이날 행사에는 청년 구직자 5000여 명이 참석했다. 대학 졸업 후 정보통신 업계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한재원 씨(28)는 “취업난이 남의 얘기일 줄 알았는데 졸업 후에 취업이 잘 안 돼 답답한 마음에 이곳을 찾았다”며 “온라인에 떠도는 단편적 정보가 아닌 실제 기업 관계자들의 말을 들을 수 있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교복 차림의 고등학생이 벌써부터 취업을 고민하는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친구와 함께 잡 콘서트를 찾은 경기 고양시 일산동고 2학년 주현수 양(17)은 영어면접 클리닉 부스에서 영어면접을 체험했다. 주 양은 “국내에서 취업이 안 되면 해외로 취업할 수도 있을 것 같아 영어면접 상담을 받았다”고 했다.


이날 행사장엔 영어와 일본어 면접 클리닉은 물론 △취업서류 클리닉 △인·적성 검사 클리닉 △면접 이미지 클리닉 △경영지원·마케팅·금융 등 11개 직무 분야 종사자 및 전문가의 개별 멘토링 등이 마련돼 취업준비생들에게 해법을 제시했다.

올 2월 이공계 석사 과정을 졸업한 전영현 씨(27)는 취업서류 클리닉을 받았다. 취업준비생들이 흔히 쌓는 ‘스펙’은 없지만 연구 경험이 많은 전 씨는 이 장점을 어떻게 살릴 수 있을지를 주로 물었다. 전 씨는 “어려운 연구 내용을 쉽게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을 상세히 알려줘 유익했다”고 말했다.

 

○ 구인난 중소기업도 만족, AI 면접체험에 ‘엄지 척’

현대자동차와 LG전자, 롯데백화점 등 대기업 9곳이 마련한 공채 상담 부스에는 기다리는 청년들이 짧은 행사 시간을 아쉬워할 정도로 대기자들의 줄이 길었다. 지난해 수도권 대학을 졸업한 취업준비생 윤창일 씨(28)는 “자동차 관련 기업 취업을 준비하는데 현대자동차 담당자에게 20분 가까이 상담받았다”며 만족스러워했다.

전역 이후 취업을 돕기 위해 육군 1군단이 후원에 나선 가운데 전투복 차림의 장병들도 곳곳에 눈에 띄었다. 최홍식 병장(23)은 “다음 달 전역하면 3학년으로 대학에 복학하는데 미리 취업을 준비하기 위해 전우들과 함께 잡 콘서트를 찾았다”고 했다. 서울의 한 대학에서 공학을 전공하고 있는 최 병장은 취업 멘토링을 통해 금융권 취업을 위해 어떤 준비를 해야 할지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

 

취업난 속에 구인난을 겪고 있는 중소·중견기업들에도 잡 콘서트는 반가운 자리다. 현장 면접장에서 만난 최영희 신성엔에스텍 관리부장은 “온라인에도 채용 공고를 올리고 있지만 현장에서 직접 구직자를 만나 회사의 장단점을 설명하며 채용을 진행할 수 있다는 점이 좋다”며 “1시간여 만에 벌써 2명을 점찍었다”고 얘기했다.

AI 면접체험 부스도 현장에서 큰 관심을 모았다. 채용 비리를 근절하고 직무 적합도 높은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 AI 면접을 도입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지만 막상 취업준비생들이 이를 체험해 볼 기회는 드문 상황. 5분간 진행되는 약식 모의면접 테이블 앞은 차례를 기다리는 참가자들로 붐볐다. 1시간 동안 진행되는 정식 모의면접을 체험하기 위해 사전에 신청한 참가자가 30명을 넘었다. AI 모의면접을 마친 윤지수 씨(22·여)는 “사람 얼굴을 보고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어색하고 당황스러웠다”며 “앞으로 인공지능 면접을 치르게 된다면 이번 경험이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고양=김도형 dodo@donga.com·김은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