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드림센터

시행 600일 앞둔 주 52시간제…직장인 “좋아졌다” 58% vs “나빠졌다” 17%

작성자 : 관리자 / 날짜 : 2020.02.11

인크루트 조사.."달라진 것 없다" 22%
대기업 재직자 12.9% "급여 감소"

 

99630506.2.jpg


 주 52시간제 시행 이후 직장인 절반 이상은 삶의 질이 향상됐다고 답했지만 대기업 재직자 일부는 급여 감소를 단점으로 지적했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주 52시간제 관련 설문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 기업의 67.4%는 도입, 나머지 32.6%는 도입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기업규모별 도입비율은 ▲’종업원수 300인 이상’ (89.5%) ▲’종업원수 50인 이상~300인 미만’ (68.8%) ▲’종업원수 5인 이상~50인 미만’ (52.5%) 그리고 ▲’종업원수 5인 미만’ (48.1%)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 300인 이상 사업장의 경우 2018년 7월 1일 시행, 이후 590일이 지나 곧 시행 600일차를 앞두고 있다.

주 52시간제 시행 이후 실질적으로 달라진 점을 살펴보았다. 그 결과 24.4%는 ▲’특별히 달라진 것 없음’을 꼽았다. 직장인 4명중 1명은 근로시간 단축 이후에도 별다른 변화가 없다고 여긴 것.



하지만 나머지 75.6%, 즉 직장인 4명중 3명은 일제히 크고 작은 변화들을 꼽았다. 가장 큰 변화는 ▲’귀가시간이 당겨짐’(14.7%)이었다. 집에 가는 시간이 전보다 빨라졌다는 것만큼 직장인들에게 반가운 변화가 있을까. 그리고 ▲’업무 효율, 생산성 향상에 신경 쓰게 됨’(12.1%)이 2위에 올랐다. 줄어든 근무시간을 고려, 담당업무에서 생산성을 높일 수 방법에 대해 고민하게 되었다는 점 역시 긍정적인 변화로 볼 수 있다. 다음으로 ▲’운동, 취미활동 시작’(10.9%) ▲’가족과 보내는 시간이 길어짐’(10.2%) ▲’회식, 사내모임 빈도가 줄어듦’(6.5%) ▲’자격증 및 평소 관심분야,교육 등 수강 시작’(3.5%) 등의 변화가 이어졌다.
 

반대로 주 52시간제 이후 나빠진 점, 즉 부정적인 변화도 확인됐다. ▲’급여가 줄어듦’(10.8%) 및 ▲’퇴근 후 회사 밖 또는 집에서 잔여업무를 하게 됨’(6.5%)이 그것이었다.

특히 ‘급여감소’는 ▲’종업원수 300인 이상 기업’, 즉 대기업 재직자에게서 12.9%로 가장 많이 확인됐고, ‘회사 밖 야근’의 경우 ▲’종업원수 50인 이상~300인 미만 기업’(8.2%)에서 가장 많았다.

종합하면 “주 52시간제 시행 후 달라진 점”에 대해서는 ▲’좋아졌다’ 57.8% ▲’나빠졌다’ 17.2% 그리고 ▲’변화 없다’ 24.4%의 비율이 확인됐다.

끝으로, “삶의 질이 향상됐다고 보는지” 질문한 결과 ▲’매우 그렇다’ 15.9% ▲’그런 편이다’ 36.1% ▲’특별히 모르겠다’ 38.9% ▲’전혀 그렇지 않다’ 9.2% 순으로 입장차이를 보였다. 직장인 절반 이상은 근로시간 단축 이후 삶의 질이 향상됐다고 보는 가운데, ▲’전혀 그렇지 않다’ 응답비율은 ▲’종업원수 300인 이상 기업’에서 11.6%로 가장 높았다. 본 설문조사는 지난달 14일부터 17일까지 실시됐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