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드림센터

“3D프린팅 기술, 창업 성공 마중물로 활용”

작성자 : 슈퍼관리자 / 날짜 : 2017.07.27

[본보 청년드림센터―서경대 공동 기획 진로교육 강연]안산 성안고-나노융합공학과 소개

           

17일 경기 안산시 성안고 별관 4층 회의실에서 김종훈 서경대 나노융합공학과 학과장이 나노융합공학 진로 분야를 소개하고 있다.
안산=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젊은이들은 창업을 해야 해요. 3D 프린터는 창업을 위해 여러분들의 아이디어를 구체화할 수 있는 역할을 할 거예요.” 

17일 경기 안산시 성안고 별관 4층 회의실에서 서경대 나노융합공학과 학과장 김종훈 교수가 한 말이다. 서경대 나노융합공학과 교수들은 성안고 2학년 이과반 학생 130여 명을 대상으로 1시간 동안 나노융합은 무엇인지부터 3D 프린팅의 중요성과 진로 선택에 있어 고려해야 할 부분을 알기 쉽게 말해줬다.

김 교수는 먼저 나노융합공학의 희소성을 설명했다. 나노융합공학과는 나노기술, 3D 프린팅, 실용 정보기술(IT) 등 세 가지 분야를 합친 전공이다. 나노공학이라는 학문을 배우는 데 그치지 않고 전공 지식을 활용해 3D 프린터로 시제품을 만드는 과정까지 포괄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간태석 교수는 ‘젊음과 창업, 그리고 3D 프린팅’이라는 키워드로 진로 강연에 나섰다. 간 교수는 먼저 3D 프린팅의 장점을 설명했다. 3D 프린팅이란 3D로 설계된 디지털 데이터를 바탕으로 소재를 층층이 쌓아 올려 입체적인 제품을 제작하는 공정 기술이다. 간 교수는 “공장 한곳에서 한 종류의 제품만 생산하지 않고 여러 가지 물건을 만들 수 있도록 하는 3D 프린팅은 시대 흐름에 맞는 기술이다”라고 말했다.

3D 프린팅 기술을 자유자재로 사용하려면 먼저 3D 모델링 프로그램을 다룰 수 있어야 한다. 이를 위해 실제로 서경대 나노융합공학과는 2, 3학기에 걸쳐 프로그램 사용법을 학생들에게 세밀하게 가르치고 있다. 간 교수는 “미국에서는 ‘차고 창업’이라는 말이 생겨날 정도로 구글, 애플 등 세계적 대기업이 각종 공구를 활용할 수 있는 차고에서 탄생했다”며 “우리나라에서 ‘차고’ 역할은 3D 프린터가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강의를 들은 장영민 양(17)은 “융합공학에서 궁금했던 점을 해결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다양한 일을 할 수 있는 인재를 원한다고 들었는데 나노융합공학이 그런 인재상과 맞는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성안고 유영성 교사는 “학생들이 자신의 진로를 좀 더 구체적으로 생각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김하경 기자 whatsup@donga.com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0720/85438998/1#csidxc5224198c829c6e9e5498635ded6d42 onebyone.gif?action_id=c5224198c829c6e9e5498635ded6d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