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드림센터

당진시 ‘맞춤형 청년 일자리정책’ 눈에 띄네

작성자 : 슈퍼관리자 / 날짜 : 2017.12.04

차액임금 보전-무료건강검진 등… 지자체가 나서 청년들 취업 도와
취업준비생 전용도서관 만들고 무료 취업강좌-창업지원 활동

당진 청년네트워크에 참석한 김홍장 당진시장(가운데)이 참석자들과 지역 청년들의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당진시 제공

미취업 청년들이 지방자치단체에서 일정 기간 근무하며 취업 의욕을 불태운다. 직장에 들어갈 때까지 무료로 건강검진을 받는다. 취업준비생 전용도서관에서 정보와 강좌를 제공받으며 공부에 전념한다. 지자체의 각종 청년정책 수립과정에도 참여한다. 이어 급여가 적은 소상공인 사업장에 취업하면 지자체가 임금 일부를 보조해 준다. 충남 당진시의 맞춤형 청년지원 프로그램 내용이다.

○ 당진시 ‘청년 천국’ 선언  

충남 당진시가 다른 지자체와는 차별화된 청년지원 프로그램으로 청년정책의 모델로 부상하고 있다. 당진시는 참여와 소통의 ‘설자리’, 취업과 창업의 ‘일자리’, 주거와 복지의 ‘살자리’, 문화와 커뮤니티의 ‘놀자리’ 등 4개 분야 31개의 종합적인 청년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미 긍정적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올 8월 2017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는 우수상을 수상했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지난달 16일 서울의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8회 아시아미래포럼에 지자체장으로는 유일하게 참석해 ‘당진형 청년정책’을 소개했다. 

당진시는 우선 장기간의 미취업 등으로 취업 의욕을 잃은 청년들부터 보살피는 대책에 착수했다. 이에 따라 10월 말 각 부서에 청년 15명을 전공에 맞게 고용해 7개월 동안 일할 기회를 제공했다.  
 


이 ‘맞춤형 청년 인턴제’를 통해 취업 의욕을 북돋운 뒤 이를 경력 삼아 취업으로 이어질 수 있는 후속 조치를 펴기로 했다. 앞으로 이 인원을 늘려 나가기로 했다.

당진시는 내년부터 소상공인 사업장에서 일하는 청년들에 대해서는 시가 정한 생활임금(시급 8951원)보다 임금이 적을 경우 그 차액을 보전해주는 ‘청년 생활임금제’를 시행한다. 이 같은 생활임금제 보전 제도가 민간에 적용되기는 국내에서 당진시가 처음이다. 당진의 취약계층 청년 650명 가운데 우선적으로 150여 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재원 마련의 어려움과 역차별 논란을 감안해 취약 계층 청년부터 도입하기로 했다. 
  
 

 

○ 취업 복지 문화 등 ‘종합처방’



당진시는 지난달 25일 대규모의 청년 종합 지원 센터인 ‘나래’의 문을 열었다. 1층 커뮤니티룸에서는 청년들의 문화활동과 교류, 구인구직 등이 이뤄지고 있다. 2층에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취업준비생 전용도서관이 마련됐다. 취업준비생들은 공무원과 민간기업 취업 및 자격증 취득을 위한 서적들이 구비돼 방해받지 않고 공부에 전념할 수 있다. 또 무료 취업 강좌 등이 열리는 청년취업사관학교와 청년창업지원센터도 들어섰다.  
 


당진시가 청년의 범위로 정한 만 18세 이상 39세 이하의 미취업 청년들에 대해서는 무료 건강검진을 해주기로 했다. 또 시립 돌봄센터를 세워 맞벌이 부부가 방과 후와 주말, 방학기간 동안 아이를 맡길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당진시는 청년들이 시의 각종 청년정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길을 열어 놨다. 앞으로 구성될 ‘당진시 청년민회’는 청년예산안 편성 등에 참여하는 자율적인 조직으로 운영된다. 지난달 발족된 청년정책위원회는 시장을 위원장으로 청년과 공무원, 전문가 등으로 구성돼 청년정책과 의제를 만드는 일을 담당한다.  

김 시장은 “우리는 청년정책을 특정 세대의 문제가 아닌 생애 전 주기의 보편적인 사회문제로 접근해 분야별로 종합적인 처방을 했다”며 “현장에서 만난 청년들의 상처가 너무 깊고 심각해 정부의 처방을 기다리기 전에 자체적으로 긴급히 대책들을 추진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지명훈 기자 mhjee@donga.com
onebyone.gif?action_id=4f67040bdc184e28421d8ae37773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