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드림센터

中企, 10곳중 4곳 신입 채용…평균연봉 2615만원

작성자 : 슈퍼관리자 / 날짜 : 2018.03.12

89021454.3.jpg 

 

중소기업 10곳중 4곳이 올해 신입직원을 채용한다. 

9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종업원수 300명 미만의 중소기업 429개사를 대상으로 ‘올해 신입직 채용계획이 있느냐’고 물은 결과 ‘그렇다’고 밝힌 기업은 43.4%였다. 반면 ‘올해 신입직을 채용하지 않는다’는 기업은 27.7%였고, 28.9%는 ‘아직 채용시기와 규모를 정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올해 신입직 직원을 채용하는 중소기업은 작년보다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동일기업 중 작년에 신입직 직원을 채용한 기업은 68.5%로 과반수 이상에 달했으나, 올해 신입직 직원을 채용할 것이라 답한 기업은 25.1%P 크게 감소한43.4%에 그쳤다. 

채용규모는 186개사에서 총 1098명을 채용할 예정으로 한 기업당 평균 6.1명을 채용할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한 기업당 평균 7.7명을 채용한 것과 비슷한 수준이다. 채용시기는 ‘수시채용’으로 진행할 것이라는 기업이 37.1%로 가장 많았다. 이어 3월(22.6%)과 4월(22.0%) 순이다.

중소기업 중에는 신입직 직원을 채용할 때 학력제한을 두지 않는 곳이 많았다. 채용할 신입직 직원의 학력제한 여부를 조사한 결과 ‘제한없다’고 답한 기업이 35.5%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4년대졸자(26.8%), 전문대졸자(22.0%) 순이다. 신입직 채용직무는 ‘판매서비스직(25.8%)이 가장 많았다. 이어 마케팅(15.1%) 생산·현장직(14.5%) 국내영업(14.0%), IT기술·시스템운영직(12.9%) 순이다.
 

한편, 올해 중소기업의 신입직 초임 수준은 지난해보다 소폭 오를 전망이다. 4년대졸자 기준으로 기본상여 포함, 인센티브 미포함을 기준으로 신입직 초임을 조사한 결과, 올해 신입직 평균연봉은 2615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동일기업의 신입직 평균연봉(2543만원)보다 2.8% 증가한 수준이다. 또 공기업과 대기업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블라인드 채용전형을 도입하겠다는 기업은 24.7%로 5곳 중 1곳 수준에 그쳤다.

【서울=뉴시스】